검색

경기도의회 장대석 의원, 유기유실동물 안락사 비율 전국보다 경기도 6.4% 높아

경기도 미등록 단속에도 등록률 낮고 동물보호센터 수는 전국 13%밖에 안돼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성남N
기사입력 2023-11-20

▲ 농정해양위원회 장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시흥2)  © 성남N


경기도가 동물보호센터 수는 전국의 13%로 낮고 안락사 비율은 높아 입양 활성화를 위한 동물보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장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시흥2)은 20일 경기도 축산동물복지국을 대상으로 열린 행정사무감사에서 “동물보호법에 따른 동물등록제 시행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는 등록률이 53%에 불과하고 안락사가 전국 평균보다 6.4% 높아 동물 유기, 학대 위험이 높다.”고 말했다.

 

장 의원에 따르면 반려동물 수는 전국 798만 마리, 경기도는 193만 마리로 경기도가 전국 대비 24.2%를 차지하고 있어 타 시도에 비해 많은 상황이다.

 

그러나 경기도 반려동물 등록은 102만 마리가 완료되었고 나머지 반려동물 91만 마리인 47%가 미등록 상태다. 

 

한편 경기도는 유기유실동물 수가 21,486마리, 안락사는 4,878마리로 전국 안락사 평균(17.3%)보다 6.4%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 전국 유기유실 동물수(86,480마리), 안락사(3,968마리)

 

이에 따라 장 의원은 “동물보호센터는 전국 239개소인데 반해 경기도는 31개소를 운영하고 있어 타 시와 비교해도 보호동물 수 대비 매우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동물보호센터 수를 늘려 동물 보호관리, 입양 등 적극적인 동물보호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장 의원은 “비위생적이고 열악한 환경에서 일어난 동물 학대 사건들은 동물복지 실태조사와 철저한 현장 점검을 통해 시급히 개선되어야 한다.”며 “앞으로 경기도가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반려동물 복지시스템을 갖춰 주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성남N. All rights reserved.